슈피겐코리아 대표이사 외부 강연 - 연세대학교 유통&마케팅 최고위과정

슈피겐코리아는 지난 13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대한민국 기업의 글로벌 이머커스 진출을 돕고 있습니다. 스타트업 투자그룹의 파트너로 활동 중이며, 직접 투자를 넘어 사업의 노하우를 전수하는 어드바이저로서 신규 스타트업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습니다.

미국 아마존 1위 생리대 브랜드 라엘(Rael), 테크 편집숍 게이즈, 친환경 대나무 칫솔을 판매하는 닥터노아 등 여러 스타트업이 슈피겐코리아의 투자 및 조언을 바탕으로 글로벌 셀러로서 자리를 굳혀가고 있습니다.

" 한국 사람들이 아마존에 많이 진출하고, 같이 잘 됐으면 좋겠다. "

동반 성장을 위한 경험 공유의 장

지난 2022년 4월 14일 연세대학교 미래교육원에서 슈피겐코리아 대표이사 강연이 진행되었습니다. 유통&마케팅 최고위과정 수강생을 대상으로 슈피겐코리아의 창업 스토리와 세일즈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였습니다.

김대영 대표이사는 “한국 사람들이 아마존에 많이 진출하고, 같이 잘 됐으면 좋겠다."라며 강연 참석의 취지를 밝혔습니다.

자료 출처 : Marketplace pulse

왜 슈피겐코리아일까?

Seller Ranking이 증명하는 위력

슈피겐코리아는 아마존 비즈니스를 꿈꾸는 기업의 롤 모델이자 든든한 조력자입니다. 데이터가 증명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아마존 세일즈 전문 기업이기 때문입니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인 Marketplace pulse에서는 기간별 Amazon Seller Ranking을 발표합니다. 슈피겐코리아는 모든 지역 및 국가의 랭킹에서 대한민국 기업 중 Top Ranker 로서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습니다.  

※ 최고 랭킹 Top 4 (USA/Spigen Inc.) / 미진출 국가(Australia 등) 제외

200만 글로벌 셀러의 경쟁에서 성공한 비결

이번 강연에서는 미국 진출 배경과 아마존 플랫폼 도입 배경, 판매 방식을 과감히 바꾼 피벗 전략 등이 소개되었습니다. 유통 업계 인사들이 참석한 자리인 만큼 아마존에 최적화된 조직 구성 방법, 트래픽 발생 로직 등의 실무적인 조언도 더했습니다.

또한, 3년간 가장 어려웠던 트래픽 생성 등을 통한 브랜드 구축 방법도 설명을 해드렸는데요, 이런 부분이 아마존 비즈니스에서 가장 힘든 부분이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하우를 담은 솔루션도 소개해  드렸습니다.

전략적 협력 관계

강의 내용 중 중국 기업들의 상생전략(신꽌시 문화)에 대해 언급하며 대한민국 기업들도 아마존 진출을 위해 서로 노하우를 공유하고, 동반 성장해야 하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 중국의 ‘신꽌시(新关系)’문화
중국은 관계를 중시하는 꽌시 문화가 발전하여 서로의 비즈니스를 이끌어주는 네트워크가 탄탄히 구축되어 있습니다. 이 현상을 ‘신꽌시(新关系)’문화 라고 합니다.

슈피겐코리아는 대한민국 기업의 동반 성장을 위해 전략적 컨설턴트 기업으로서 역할을 넓혀갈 계획입니다. 아마존세이버, 창고세이버 서비스를 시작으로 티퀀스 등 아마존 비즈니스 및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런칭하여 상생의 가치를 실현할 것입니다.

  • 티퀀스(TQUENS, Amazon assistant) : 아마존 셀러 통합 지원 서비스
  • 아마존세이버(NLS, Non-stop Logistics Solution Service) : 아마존 물류 창고 입고 대행 서비스
  • 창고세이버(CSS,Customized fulfillment Solution Service) : 국내외 물류 대행 서비스

티퀀스

아마존세이버

창고세이버

대한민국 기업들이 아마존 비즈니스를 통해 K-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예비 창업자들이 좋은 서비스와 제품으로 세상을 바꿀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군이 되겠습니다.

더 알아보기

콘텐츠의 힘을 보여준 글로벌 크리에이터 1기 인터뷰

슈피겐코리아 글로벌 크리에이터 1기 인터뷰

Read more

슈피겐 K231 물류센터를 소개합니다!

슈피겐K231 근무환경, 시설 등 구석구석 탐방하여 영상으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Read more

슈피겐코리아로 이직한 이유

경력직 지원자가 슈피겐코리아 입사를 선택한 이유

Read more